현대L&C ‘펜스터바우 프론탈레 2022’ 참가
상태바
현대L&C ‘펜스터바우 프론탈레 2022’ 참가
  • 월간 WINDOOR
  • 승인 2022.08.0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닥 익스테리어’ 전시, 유럽 외장용 필름 시장 공략
사진제공: 현대L&C
사진제공: 현대L&C

 

현대L&C가 글로벌 창호 전시회인 ‘펜스터바우 프론탈레(Fensterbau Frontale) 2022’에 참가, 외장용 데코필름 ‘보닥 익스테리어’를 선보이며 유럽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섰다.
‘펜스터바우 프론탈레 2022’는 창호, 외장재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전시회로, 2년마다 매회 10만여 방문객이 참관한다. 관련 산업의 전 세계 최신 트렌드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이번 행사는 지난 7월 12일부터 15일까지 독일 뉘른베르크의 메세젠트룸(Messezentrum)에서 개최되었으며, 전 세계 360여 업체가 참가했다.
이번이 첫 참가인 현대L&C는 외장용 데코필름 ‘보닥 익스테리어’ 88개 컬러 제품을 선보여 참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보닥 익스테리어’는 창호, 외부 패널, 출입문, 차고문 등 외부에 노출되는 표면에 심미적 아름다움을 제공함과 동시에 변색 등 외부 환경으로부터 표면을 보호해주는 제품이다.
특히, 자외선, 습도, 온도 등 외부 기후 변화에도 색상 및 광택을 일정하게 유지해주는 우수한 내후성이 강점이며, 적외선으로부터 프로파일의 변형을 막아주는 HRT(Heat Reflection Technology) 기능이 우수해 창호, 건축물의 수명을 오래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보닥 익스테리어’는 유럽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독일창호협회(GKFP)의 기준을 충족하며 RAL 품질 마크를 획득, 우수한 기능을 인정받기도 했다.
현대L&C는 이번 펜스터바우 참가를 시작으로 유럽 내 대형 창호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보닥 익스테리어’의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펼쳐나갈 방침이다. 이를 통해 올해 글로벌 외장용 데코필름 매출을 지난해보다 두 배 수준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L&C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 참가를 통해 ‘보닥 익스테리어’의 우수성과 경쟁력을 알리고 글로벌 판로를 넓히겠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영업에 적극 나서는 등 해외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